이 페이지에서는 자바스크립트가 사용되고 있습니다. 게시판 & 포토갤러리 > 자유게시판 > 후쿠시마 지진에 손상된 캔맥주, 슈퍼주인 재치에 '불티'
본문 바로가기
후원자 바로가기
봉사자 바로가기
이용약관 바로가기


자유게시판

HOME > 게시판&포토갤러리 > 자유게시판

[미오림복지재단] 후쿠시마 지진에 손상된 캔맥주, 슈퍼주인 재치에 '불티' 아이콘 작성일 : 21년02월17일 14:57
글쓴이 : 유 감사 조회 : 447  

후쿠시마 지진에 손상된 캔맥주, 슈퍼주인 재치에 '불티'


지난 13일 밤 발생한 최대 진도 6강(기어가야 이동할 수 있는 정도)의 강진으로 피해가 컸던 일본 후쿠시마(福島) 

현에서 지진에 의한 흔들림으로 손상된 캔맥주가 찌그러진 상태 그대로 판매되고 있어 화제다.

맛을 기준으로 엄선된 술만을 판매한다는 이 슈퍼는 지진 발생 당시 천장 일부가 무너지면서 선반에서 물건이 

쏟아져 캔맥주 40여 개가 찌그러지는 피해를 봤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찌그러진 맥주? 지진에 대항한 영웅!

지난 13일 밤 발생한 최대 진도 6강(기어가야 이동할 수 있는 정도)의 강진으로 피해가 컸던 일본 후쿠시마(福島) 

현에서 지진에 의한 흔들림으로 손상된 캔맥주가 찌그러진 상태 그대로 판매되고 있어 화제다. 

맥주 캔에 ‘지진에 대항한 영웅들’이라는 문구를 써 붙인 슈퍼 주인의 재치 덕에 벌써 절반 이상이 팔려 나갔다.

17일 NHK에 따르면 이번 지진으로 인한 건물 피해 등이 집중됐던 후쿠시마 현 다테(伊達) 시의 

한 슈퍼에선 손상된 캔들을 따로 모아 둔 특설 코너(사진)가 마련됐다. 맛을 기준으로 엄선된 

술만을 판매한다는 이 슈퍼는 지진 발생 당시 천장 일부가 무너지면서 선반에서 물건이 쏟아져 

캔맥주 40여 개가 찌그러지는 피해를 봤다. 슈퍼 주인은 가게 중앙에 이 맥주 캔들을 배치하고, 

그 옆에 놓은 흰 종이에 ‘지진에 맞서 용감하게 싸운 영웅들’이라고 적었다. 


“불량품이지만, 상처가 난 것을 싸게 팔고 싶진 않습니다. 맛있는 술로 생을 마감하게 해 주십시오”라는 

메시지도 함께 적혔다. 이 슈퍼의 점원은 “술은 단순히 제품이라기보단 내 아이 같은 느낌”이라고 전했다.

손상된 캔맥주들에 모두 평소와 같은 가격이 매겨졌음에도 16일 오전까지 절반 이상이 판매됐다고 

NHK는 전했다. 이 슈퍼를 방문한 한 80대 여성은 “내용물은 어차피 같고, 맥주를 마셔 버리면 

캔은 버리는 것이기 때문에 이런 대처는 좋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2011년 동일본대지진 이후 

약 10년 만에 강진이 일본 동북 지방을 덮쳤지만, 지진파의 주기가 짧고 진원이 깊었기 때문에 

인적 피해가 크지 않았다. 157명의 부상자 외에 현재까지 보고된 추가 피해는 없다.

장서우 기자 suwu@munhwa.com

이전글  다음글 
목록